CS CENTER
02-333-0342
E : master@designbook.co.kr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30
일요일.공휴일 휴무
BANK INFO
032901-04-009999
국민은행
예금주 : 박병관(홍익도서)
매거진B #72 HAY(헤이)
판매가격 15,000원
적립금0
ISBN9791160360547
발행국한국
출판사JOH
출시일2018-12-17
커버타입soft cover
사이즈(mm)170x240
페이지128
구매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제품상태
총 금액 :

 이 책에 대하여


매거진 는 제이오에이치의 관점으로 찾아낸 전 세계의 균형 잡힌 브랜드를 매월 하나씩 소개하는 광고 없는 월간지입니다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브랜드 관계자부터 브랜드에 대한 감각을 익히고 싶어 하는 이들까지브랜드에 관심을 가진 모두를 위해 만드는 진지하지만 읽기 쉬운 잡지입니다.


 저자 소개


2011 4월 창립한 제이오에이치는 NHN에서 크리에이티브 마케팅·디자인(CMD) 본부장을 역임한 조수용 대표가 만든 크리에이티브 컴퍼니입니다조수용 대표는 한국의 구글로 불릴만큼 국내외로부터 큰 찬사와 관심을 받은 NHN 분당 사옥의 탄생을 총괄 디렉팅하고 이를 단행본 <그린팩토리>로 펴내 출판계에서도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모인 제이오에이치는 조수용 대표의 경험을 살려 건축 디자인부터 브랜드 컨설팅인테리어식음 서비스제품 디자인미디어를 아우르는 복합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매거진 는 제이오에이치가 세상에 선보인 첫번째 결과물입니다.


 이슈 소개


일흔두 번째 매거진 입니다.


가끔씩 팀원들의 책상 풍경을 둘러볼 때가 있습니다사무실 책상이란 일상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자개인의 공간이면서 완벽히 사적이지 않은 공간이기도 합니다그런 점에서 사무실 책상 위에 가장 아끼는 물건이나 값비싼 물건혹은 세심한 관리를 요하는 물건을 둘 일은 많지 않을 겁니다하지만 최소한의 ‘나다움’을 유지할 장치와 같은 물건이 필요할 때가 있죠특히 크리에이티브 기반의 일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여기에 어느 정도 공감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잠시나마 생각을 환기하고 숨을 고르며 심리적인 안정감을 얻는 일이특정 물건을 사용하고 바라봄으로 가능해지니까요지금 이 글을 쓰는 제 책상을 둘러봐도 그렇습니다미니 캔들과 손바닥 안에 들어오는 크기의 장식용 오브제디자인된 케이스에 담긴 초콜릿이나 민트출장이나 여행길에 사온 로컬 브랜드의 포스트잇과 립밤 등이 시야 안에 들어오는 물건이죠대부분은 매일 쓸 만한 물건이면서꼭 이 물건이 아니어도 되는 것들입니다마치 내 입맛에 맞는 커피 한 잔처럼 적당히 괜찮은 기분을 선사하는 것이랄까요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사무실이라는 공동 공간에서 부담 없이 쓸 정도의 범위 내에 있다는 것이죠.


이번 호에 소개할 덴마크의 리빙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헤이의 물건이 제게는 그렇게 각인되어 있습니다처음 헤이라는 브랜드를 접한 건 유럽의 어느 디자인 편집 매장에 진열된 황금색 가위를 통해서였죠그 이후 여러 편집 매장을 다니며 컬러풀한 패턴을 입힌 옷걸이와 마름모 모양의 철제 트레이몸체와 칫솔모가 하나의 컬러로 통일된 칫솔 등을 구매했고최근엔 그 리스트에 디자인 마이애미와 협업한 미니 노트 몇 권과 폴리프로필렌 소재의 장바구니를 추가했습니다흥미로운 점은 이런 헤이의 물건을 고를 때마다 가격이나 실용취향 등의 요소를 깊게 고려하지 않았다는 겁니다시선을 사로잡을 만한 디자인이되 표현의 수위가 지나치지 않고기회 비용을 떠올릴 만큼 가격 장벽이 높지 않은 것이 주효했기 때문인데요디자인 소품 뿐 아니라 헤이가 선보이는 가구 역시 이런 전략과 태도를 공유하고 있습니다어린 아이를 키우며 적절히 취향에 대한 타협을 해야 하는 가정이나인테리어에 대규모의 예산을 투입할 수 없는 캐주얼한 카페 혹은 스타트업 사무실에서 헤이의 의자와 테이블선반 시스템을 반기는 건 그들의 디자인이 보여주는 포용성 덕분이죠코펜하겐 현지 취재를 통해 만난 헤이의 사용자들 역시 입을 모아 헤이의 포용성에 대해 언급합니다그들의 공간을 채운 헤이의 제품은 헤이보다 값싼 물건과도헤이보다 값비싼 물건과도 스스럼 없이 어울리죠외골수 같은 거장의 가구 옆에서 주눅들지 않으면서 적당히 주연을 빛나게 해줄 줄 아는 면모는 곁에 두고 싶은 친구 같은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저희는 사랑하는 걸 꼭 소유해야 하는 부류는 아니에요.” 헤이의 창립자이자 브랜드 전반의 크리에이티브를 책임지는 롤프 & 메테 헤이 부부가 언론과 나눈 인터뷰 중 가장 인상적으로 다가왔던 이 구절은 꽤 많은 것을 시사합니다시간과 돈이란 자원을 쪼개 쓰는 삶에서 늘 최고의 선택, 1순위를 취하기는 쉽지 않고, 1순위를 취하는 데는 많은 정보와 에너지를 필요로 하죠. 2순위나 3순위를 선택해야 하는 순간은 일상에서 생각보다 빈번하게 일어나고이 말은 곧 모든 브랜드가 1순위가 될 만한 물건을 만들 필요가 없다는 뜻이기도 합니다매력적인 대안이 되는 것에 꽤 많은 기회가 열려 있다고 볼 수 있는 것이죠특히 가구를 위시한 리빙라이프스타일 시장에서 고급 메이커와 대중 브랜드 사이의 격차는 꽤나 컸습니다헤이는 그 틈새를 포착해 1순위의 아류나 하위 버전이 되지 않으면서 고유의 캐릭터를 갖춘 대안으로 자리매김했고때때로 1순위를 능가하는 대안이 되기도 합니다. 2순위나 3순위로 선택할 수 있는 브랜드와 공간경험에 다양성이 생긴다는 것은 곧 삶의 질을 높이는 일이며헤이는 마치 그들이 속한 도시 코펜하겐이 그런 것처럼 행복지수를 높이는 데 일조하는 브랜드라 평해도 지나치지 않죠. 2018년의 마지막 이슈로 소개하는 브랜드 헤이의 이야기를 접하면서 각자의 행복지수를 높이는 물건이나 경험이 어떤 것인지 떠올려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편집장 박은성


 목차


02 Intro


09 Editor’s Letter


12 Into the City

코펜하겐에 거주하는 6명의 크리에이터가 말하는 데니시 디자인과 헤이


18 Opinion

브랜딩 전문가 안토니 아코니스


22 Scenes

공공장소에 놓여 대중과 소통하는 헤이의 가구


28 In Hay House

코펜하겐 최대 상업 지구에 자리한 헤이의 플래그십 스토어


34 Values

헤이의 디자인 철학을 확인할 수 있는 여섯 가지 키워드와 그에 걸맞은 제품들


44 Opinion

디자이너 로낭 & 에르완 부홀렉


50 Collaborators

다채로운 협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헤이의 디자인 철학


58 Exploration

마켓 형식과 스타일을 도입한 키친웨어 컬렉션을 통해 본 브랜드의 방향성


66 Opinion

코베 아키텍츠 창립자 단 스투베르고르


70 Habitat

헤이 사용자의 집과 사무 공간에 놓인 헤이 제품들


86 Fun & Functionality


96 Brand Story

뉴 데니시 디자인을 제시한 헤이의 성장 스토리


104 Manufacturing

품질 좋은 디자인과 가격의 이상적인 균형점을 추구하는 헤이의 제품 생산 과정


108 Headquarters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 영역을 담당하는 코펜하겐 오피스


112 Expansion

헤이의 본격적인 북미 진출 움직임을 알리는 허먼 밀러와의 파트너십


114 Legends

덴마크의 20세기 대표 디자이너를 통해 확인한 헤이 디자인의 근간


118 Interview

헤이 공동 창립자 롤프 & 메테 헤이


122 Figures

덴마크 가구 시장 규모와 헤이의 성장을 보여주는 수치들


123 References


125 Outro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1 ~ 2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1 ~ 2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