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02-333-0342
E : master@designbook.co.kr
평일 오전 09:00 - 오후 18:30
일요일.공휴일 휴무
BANK INFO
032901-04-009999
국민은행
예금주 : 박병관(홍익도서)
매거진B. 76 블루보틀( BLUE BOTTLE )
판매가격 15,000원
적립금0
ISBN9791160360707
발행국한국
출판사JOH
출시일2019-05-08
커버타입soft cover
사이즈(mm)170x240
페이지148
구매수량
제품상태
총 금액 :

매거진 <B>는 제이오에이치의 관점으로 찾아낸 전 세계의 균형 잡힌 브랜드를 매월 하나씩 소개하는 광고 없는 월간지입니다새로운 비즈니스를 구상하는 브랜드 관계자부터 브랜드에 대한 감각을 익히고 싶어 하는 이들까지브랜드에 관심을 가진 모두를 위해 만드는 진지하지만 읽기 쉬운 잡지입니다.


 이슈 소개


일흔여섯 번째 매거진 <B>입니다.


‘커피 브레이크 co­ffee break’란 표현이 있습니다말 그대로 우리는 일과 중 휴식이나 재충전을 필요로 할 때 늘 커피와 함께 하죠반대로 극도의 집중과 몰입을 요하는 시간에도 커피 한 잔의 힘을 빌립니다커피 자체를 미식의 대상으로 삼아 어느 도시와 지역을 방문하든 최고의 카페부터 찾는 사람이 있고집이나 사무실에 각종 커피 도구를 갖추고 마치 카페처럼 커피를 내려 먹는 이들도 종종 보게 됩니다또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에 익숙한 요즘 사람들을 오프라인으로 불러내는 것도 커피입니다이처럼 현대 사회가 커피콩으로 내린 음료 한 잔을 소비하는 방식은 실로 ‘신드롬’에 가깝습니다푸드 영역을 아울러 단일 품목으로 이토록 오랜 시간 동안 사회·문화적 영향력을 갖는 건 커피가 유일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인터뷰로 만난 캘리포니아 출신의 어느 사업가는 “(21세기 이후미국이라는 나라는 커피로 세운 것이나 마찬가지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비단 미국의 얘기만은 아닐 것입니다한국 역시 수많은 커피전문점이 성행하며끊임 없이 새로운 스타일의 카페를 배출하는 곳으로 유명합니다‘늘 각성된 상태로 산다’는 우스갯소리를 들을 만큼요.


이 신드롬의 양상은 커피보다 카페라는 공간 혹은 커피 브랜드를 중심으로 이어져 왔다고 보는 것이 더 정확할 것입니다이번 호로 소개하는 블루보틀 커피 Blue Bottle Co­ee는 최근 10여년간 그 신드롬을 이끈 브랜드입니다‘제3의 물결’이라 불리는 스페셜티 커피의 대표주자로독창적인 맛은 물론 커피한 잔과 연결된 모든 경험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해왔죠이러한 블루보틀의 노력이 일련의 성과를 거둔 덕분에 고급 커피를 취급하는 카페 산업의 규모 역시 눈에 띄게 성장했습니다매거진 <B> 7년 전 다뤘던 인텔리젠시아 Intelligentsia 역시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로늘 블루보틀과 함께 거론되곤 합니다.


7년이라는 시간차를 두고 두 곳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를 다루면서 흥미로운 점을 발견하기도 했습니다. 2012년은 스페셜티 커피가 막 대중화 흐름을 타던 시기였고당시엔 로컬 지역과의 연결개인화에 기반한 호스피털리티유통과 산지 환경 개선 등의 면에서 블루보틀과 인텔리젠시아그 외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의 방향성이 크게 다르지 않았죠시장에 대응하는 블루보틀의 방식이 확연한 차이를 보이기 시작한 건 스페셜티 커피 업계가 성숙기에 접어들면서부터입니다그들은 제3의 물결 이후 ‘어떤 새로운 과제를 발굴해 스스로 또 다른 물결을 만들 것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공격적으로 움직였습니다좋은 브랜드의 성장 과정은 대개 고유의 가치를 만들고그 가치를 흔들림 없이 지키는 모습으로 이야기되는데블루보틀의 경우는 거기서 그치지 않고 다음 스텝으로 나아갔죠그들의 ‘다음’은 브랜드의 가치가 지속적으로 유의미한 비즈니스를 만들도록 가치를 확장하고 정비하는 일이었습니다물론 이 과정에서 브랜드에 지지를 보내던 사람들이 떨어져 나가기도 하고내부에서 여러 잡음이 생기기도 합니다그러나 이러한 변화를 주도하고 수용하는 이들만이 새로운 성취를이룰 수 있는 것도 사실이죠.


이 대목에서 저는 창립자 제임스 프리먼의 말을 되새기게 됩니다“저희가 고리타분하고 다른 누군가가 몰두하는 순수성에 지나치게 집중했다면라테 메뉴조차 만들지 않았을 것입니다저희는 그런 회사가 되지 않을 겁니다.” 마치 우수한 스포츠팀이 안일한 승리로 일관하기보다 끊임 없는 전술 실험과 선수층 강화로 세대 교체에 성공하듯블루보틀 역시 도전적인 행보를 택한 것이죠그들이 원두 구독 서비스와 분쇄 기술 관련 스타트업을 인수하고구글 벤처스의 지원을 받아 홈페이지를 개선하며체계화된 직원 양성 시스템을 차근차근 갖춰온 것도 바로 이 로드맵의 일환이라 할 수 있습니다매거진 <B>

이번 호를 펴내며 2002년 맛있는 커피를 정성껏 내리는 일로부터 시작해‘더 많은 사람들이 쉽게 맛있는 커피를 접하는 일’로 브랜드의 가치를 확장한 이야기를 담고자 했고그 이야기가 일종의 ‘커피 브레이크’처럼 성장이라는 화두에 대해 환기하는 시간을 갖게 하길 바랍니다.


편집장 박은성


 목차


02 Intro


09 Editor’s Letter


12 Welcome

도쿄에 자리한 여러 블루보틀 매장에서 마주친 사람들


16 Opinion

블루보틀 커피 컬처 디렉터 마이클 필립스


20 Slow Coffee

균형 잡힌 커피 맛을 내는 블루보틀의 세 가지 추출 레시피

26 Mate

블루보틀 고유의 커피 문화를 대변하는 바리스타와 로스터들


30 Backstage

블루보틀 커피 전 지점의 커피 맛을 통제하는 오클랜드 로스터리와 커핑룸


34 Essenstials

미적 감각과 독자적인 기술력을 반영한 블루보틀의 다양한 상품군


42 Opinion

브랜드 기획자 임태수


46 Atmosphere

지역성과 개별성을 받아들인 미국 캘리포니아 일대 블루보틀 커피 매장


50 Experience

브랜드의 철학을 실체화한 블루보틀 커피의 공간과 그곳에서의 커피 경험


63 Opinion

블루보틀 커피 EVP 이가와 사키


66 Atmosphere

동네 특유의 정취 속에 편안한 이웃집처럼 자리한 일본 내 블루보틀 커피 매장


70 Café Society

다양한 영역에서 브랜드와 인연을 맺은 사람들이 말하는 블루보틀 커피의 영향력과 성장 동력


80 New Wave

블루보틀 커피 진출 이후 스페셜티 커피 문화의 대중화에 일조하는 도쿄의 로스터리 카페


86 Refined


96 Brand Story

블루보틀의 탄생과 성장 스토리


104 Interview

창립자 제임스 프리먼, CEO 브라이언 미한


112 Henry House

오클랜드에 자리한 블루보틀 커피의 본사 헨리 하우스


116 Session

기업 문화와 호스피털리티에 대한 접근법이 응축돼 있는 블루보틀의 트레이닝 프로그램


118 Partners

브랜드 성장의 기반이 된 대규모 벤처 투자와 인수


122 Origin

블루보틀 커피가 취급하는 싱글 오리진 원두의 대표적 산지


124 Coff­ee Capitals

독자적인 카페 문화를 형성한 4개 도시


128 Seoul

블루보틀 커피의 두 번째 해외 진출국으로 의미를 갖는 도시 서울


132 Figures

블루보틀 커피의 비즈니스 규모와 스페셜티 커피의 영향력을 짐작해볼 수 있는 숫자들


135 References


137 Outro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1 ~ 2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1 ~ 2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